jscamp에서 twitter를 통해 들어온 Titanium 관련 질문들

jsCamp에서 twitter를 통한 질문에 대한 답변을 트위터라는 140글자로 적기엔 모자랄 것 같아 블로그에 정리해 봅니다. ^^

Q1. Titanium으로 안드로이드용 앱을 개발하려면 분기처리와 별도의 코드를 사용해야 하는 부분들이 상당히 많은 걸로 아는 … 이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from @wanyBae)

A1.  네트워크나 db등 시각적으로 보이지 않는 것과 관련된 API의 경우 거의 100%에 동일하며 시각적인 보이는 UI와 관련된 API의 경우 약 80%가 동일하다 보시면 됩니다. 구현하려는 UI방식에 따라 이 20%의 차이로 인해 많은 수고를 하거나 거의 수고를 안 할 수 있습니다. (위에서 100%와 80%라는 수치는 Appcelerator에서 말하는 수치입니다.)
또한 Titanium에서는 플랫폼별 리소스 관리가 편하게 되어있습니다.(wiki참조) 따라서 ui관련된 부분만 따로 분리하여 작성하는 것도 안드로이드와 아이폰 동시 개발의 수고를 더는 해결책 중의 하나일겁니다.

Q2. Titanium과  Phonegap을 비교했을 때 공수는 어느쪽이 더 적을거라 생각하시나요? (from @wanyBae)

A2. 둘의 성격은 달라서 개발하려는 상황에 따라 다르므로 어느쪽이 우세하다고 딱잘라 말하기는 어려운 것 같습니다. NativeUI의 형태를 띄는 앱을 개발하기에는 html+css3+js 등으로 네이티브 앱을 흉내내기보단 Titanium을 이용해서 Native UI로 구현하는게 성능면이나 개발 공수면에서 유리하다 생각합니다. 반면, 기존 모바일 웹페이지가 있고 이페이지를 랩핑해서 오프라인 기능을 추가하거나 카메라등을 이용하기 위함이라면 Phonegap을 이용하여 기존 개발된 모바일 페이지를 최대한 활용하는게 더 유리하다 생각됩니다.

Advertisements

맥에서 ThinkPad 키보드의 빨콩 사용하기

빨콩을 사랑한다.
생에 첫 노트북과 두번째 노트북 모두  IBM Thinkpad이다보니 빨콩은 내 손에 착 달라 붙어있다.(? ㅋ)
심지어 졸업하고 입사하자마자 오른팔을 기브스 할 때도 빨콩덕에 한손코딩이 가능했었다. -_-  (이때는 autohotkey를 이용해 키보드 반쪽으로 모든키 입력이 가능하게 하고 사용했다.)

어찌어찌 하다니 맥에서 개발할 일이 많아졌다. 처음 맥북을 접했을 때 터치패드 때문에 어깨 통증에 시달렸고 마우스를 쓰자니 마우스를 매일 가져다녀야 해서 싫었다.
회사에서 윈도우 환경을 맥으로 바꾸게 되면서 기존에 갖고 있던 빨콩을 계속 쓰고 싶었다.  (아 서론이 너무 기네..)

결론 : 드디어 맥에서 빨콩으로 스크롤 까지 하며서 완벽하게 사용할 방법을 찾았다!!!

controller mate 라는 어플을 사용하면 가능하다! 무료버전의 범위 내에서 빨콩 스크롤이 가능하다!
스케치 처럼 다이어그램을 이용한 프로그래밍이 필요하다.

참고링크

그리고 빨콩을 쓸때 마우스 커서를 민감하게 해서 빠른 속도로 움직이게 하는걸 좋아하는 분을 위한 작은 팁 하나 더!
환경설정 – 마우스 에서 속도를 최고로 해도 느리다고 느끼시는 분들은 터미널에 아래와 같이 입력하시고 재부팅 해보시면 더 빠르게 움직일 겁니다.
defaults write -g com.apple.mouse.scaling 6
뒤에 숫자가 커질수록 더 빨라 집니다. 현재 설정된 값을 확인할 때는
defaults read -g com.apple.mouse.scaling

참고 링크 : http://fplanque.com/info-tech/apple/make-your-mouse-faster-on-mac-os-x